Gangneung 강릉 - GIAF2022
15783
page-template,page-template-full_width,page-template-full_width-php,page,page-id-15783,bridge-core-3.0.2,tribe-no-js,qodef-qi--no-touch,qi-addons-for-elementor-1.5.3,qode-page-transition-enabled,ajax_fade,page_not_loaded,,paspartu_enabled,paspartu_on_bottom_fixed,qode_grid_1300,footer_responsive_adv,qode-child-theme-ver-1.0.0,qode-theme-ver-28.8,qode-theme-bridge,disabled_footer_bottom,wpb-js-composer js-comp-ver-6.9.0,vc_responsive,elementor-default,elementor-kit-10

Gangneung

강릉

Gangneung is a city located in Gangwon province by the east of the Taebaek Mountains, which is considered the ‘waist’ of the Korean peninsula. The East side follows beautiful beaches with the East Sea, and to the west are the inner side of Hongcheon County, the Pyeongchang County, where the Olympic Winter Games was held in 2018. Gangneung has various cultural resources that can be highlighted as tourism contents when recalling the urban landscape, and especially with places related to major historical sites and figures.

To introduce one of the historical events in Gangneung, it would be Danoje. Gangneung Danoje (The Gangneung Danoje Festival) is a local festival in Korea which is selected as the 13th Important Intangible Cultural Properties of Korea, which culminates on the fifth day of the fifth month of the year according to the lunar calendar. Gangneung Danoje has the longest history among Korean local festivals and its main purpose is to worship the guardian spirit of a mountain which protects the town and pray for the peace of the town and all families and prosperity of farming. It was designated as part of South Korea’s Masterpieces of the Oral and Intangible Heritage of Humanity by UNESCO on November 25, 2005.

강원도 동부에 위치해 있으며, 원주시, 춘천시와 함께 강원도 3대 도시로 꼽힌다. 강릉은 동해안에 접하고 있으며 동해안 중부 영동지방 최대도시이다. 도 안의 큰 고을인 강릉의 ‘강(江)’  과 원주의 ‘원(原)’에서 이름이 유래된 것으로부터도 알 수 있듯이 강원도의 대표 도시이다. 동으로는 동해, 남으로는 동해시와 정선군, 서쪽으로는 평창군과 홍천군, 북쪽으로는 양양군에 접하고 있다.

강릉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통해 스포츠 도시로서의 유명세도 자연스럽게 얻었다. 뿐만 아니라 도시경관이나 관광을 상기해 볼 때, 새로운 관광콘텐츠로서 부각될 수 있는 다양한 문화자원이 있으며 역사인물과 관련된 장소로도 유명하다. 강릉은 역사적 족적을 남긴 인물, 대한민국 지폐 속에 등장하는 인물(신사임당과 율곡 이이), 한국의 대표적인 여성 위인(신사임당과 허난설헌)을 떠올릴 수 있는 고장이다.

강릉은 경포대와 정동진 등 명소가 풍부해 자연명승 중심도시로 각광 받아왔다. 또한, 음력 5월 열리는 단오제를 비롯하여 경포와 정동진의 해돋이축제, 소금강청학제(10월), 대현 율곡 이이 선생제(10월), 그리고 현대적인 테마축제로서 커피축제가 열리는 등 축제의 도시라고 할 수 있다. 2019년부터는 강릉국제영화제가 설립되어 국제적인 도시로 발돋움 하고 있다. 강릉은 이처럼 무수한 역사와 삶에 대한 이야기를 발굴하고 기억을 회복시켜 콘텐츠화 할 수 있는 풍부한 문화자산이 존재한다. 최근에는 지역 재활성화를 위하여 도시민들의 커뮤니티 및 문화예술 활동도 대폭 지원하고 있다.

 

강릉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