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계프로젝트 Project - GIAF2022
15649
page-template,page-template-full_width,page-template-full_width-php,page,page-id-15649,bridge-core-3.0.2,tribe-no-js,qodef-qi--no-touch,qi-addons-for-elementor-1.5.3,qode-page-transition-enabled,ajax_fade,page_not_loaded,,paspartu_enabled,paspartu_on_bottom_fixed,qode_grid_1300,footer_responsive_adv,qode-child-theme-ver-1.0.0,qode-theme-ver-28.8,qode-theme-bridge,disabled_footer_bottom,wpb-js-composer js-comp-ver-6.9.0,vc_responsive,elementor-default,elementor-kit-10,elementor-page elementor-page-15649


전시를 더욱 폭넓게 이해하고 경험하는 프로젝트로 구성


Enjoying the festival by foot! Art Baugil 

걸어서 페스티벌 즐기기! 예술바우길

Story about Gangneung where everything is connected with paths

‘Bau’ is a Gangwon-do dialect for stone, and people jokingly refer to Gangwon-do and people of Gangwon-do gamja-bau (potato stone). And like its name, Baugil is a nature and people-friendly trekking course. Baugil is featured by its various courses. It is made up of 17 Gangneung Baugil sectors with a total length of 400km to walk along mountains and oceans from the Baekdudaegan Mountain Range to Gyeongpo and Jeongdongjin, two sectors of the Daegwallyeong Baugil, Ultra Baugil, Valley Baugil, and Ari Baugil. Geumgang pine forests, which are the pride of Gangwon-do, sprawl all the way along the trail to offer trekkers forest therapy while reenergizing your life. 

The Art Baugil trekking course that will include the venues of the GIAF and attractions of Gangneung will also open. Information on the Art Baugil, each section of the Gangneung Baugil, map, and various walking events are available on the Gangneung Baugil website.

Perhaps the most essential part of traveling may be walking. Walking along the direction of your destination is a metaphor about life. You can experience the joy of keeping pace with people who come 

 

모든 것이 길로 연결된 강릉에 관한 이야기

‘바우’는 강원도 말로 바위를 뜻하며, 강원도와 강원도 사람을 친근하게 부를 때 감자바우라고 칭하기도 한다. 바우길도 이러한 이름처럼 자연・인간 친화적인 트레킹 코스로, 다양한 경로가 특징이다. 백두대간에서 경포, 정동진까지의 산맥과 바다를 함께 걷는 총 약 400km의 코스는 17개 구간의 강릉바우길, 2개 구간의 대관령바우길, 울트라바우길, 계곡바우길, 아리바우길로 이루어져 있다. 길마다 강원도의 자랑인 금강소나무숲이 펼쳐져 있어 삼림욕을 하며 삶의 에너지를 충전할 수 있다. 

페스티벌의 장소와 꼭 걸어야 하는 강릉의 명소를 포함한 예술바우길 트레킹 코스를 개장한다. 예술바우길을 비롯하여 강릉바우길의 각 구간별 안내와 전체 지도, 다양한 108 걷기 행사 등의 정보는 강릉바우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어쩌면 여행에 가장 필요한 것은 걷기가 아닐까? 가야 할 곳의 방향을 찾아 걷는 것은 인생에 대한 비유이기도 하다. 어딘가에서 모인 사람들과 발을 맞추는 재미를 GIAF에서도 느낄 수 있다. 

 

Baugil website: https://www.baugil.org/ 

바우길 홈페이지: https://www.baugil.org/ 

The Art of Food

다이닝 퍼포먼스

In addition to the display of Hong Lee, Hyung-sook’s works, Social Chef YouSun Ko will also hold dining performances at Seobu Market Yejip. 

Everyone has a unique taste that they hold dear deep within their hearts. Chef Ko designed a menu using ‘Myeonju-dong Grandma’s Recipe’ that contains memories and stories of home cooking which is the most Gangneung-esque and that will give unforgettable memories to visitors to Gangneung. The table will be highlighted by gajami-sikhae 

(pickled halibut) prepared by the chef offering the flavors of Gangneung’s seas and potatoes, a staple of Gangwon cuisine. This performance will examine the communion of humans and ingredients, elevate hierarchy of behavior and senses of dining, and the artistic possibilities of tastes. It will also remind the audience of the behavior and meanings of making food, eating with the mouth that tastes food, and other things that can be performed with the mouth.

 

*Refer to “Myeongju-dong Grandmother Recipe” issued by Parangdal coop

 

 

서부시장 예집에서는 홍이현숙 작가의 작품 전시와 동시에 고유선 소셜셰프의 다이닝 퍼포먼스가 진행된다. 누구나 마음속에 간직한 고유의 맛이 있다. 

셰프는 강릉을 찾은 방문객들에게 가장 강릉다운 것, 잊지 못할 추억이 될 집밥 추억과 이야기를 담은 ‘명주동 할매 레시피’를 활용하여 메뉴를 구성했다. 특히 셰프가 직접 담근 강릉의 바다맛을 느낄 수 있는 가자미식해, 강원도 대표 음식 감자를 이용한 디저트가 준비된다. 이 기획은 인간과 재료의 교감, 식사라는 행위와 감각의 위계를 재고하며 미각의 예술적 가능성을 조명한다. 또한, 음식을 만들고 음식을 맛보는 입을 통해 먹고, 입으로 할 수 있는 행위적 의미를 다시금 상기시키게 한다.

 

 

*파랑달협동조합이 발행한 ‘명주할매밥상’ 참조

 

 

Family Project

패밀리 프로젝트

#ToMyLittleArtist

This project reconfirms the artistry inside humans and asks about the essence of art by having adults imitate the arts of young children. Drawings by young children are reminiscent of the freedom of abstract artists. Everyone goes through this stage to become an adult, and a guardian of a child is likely to watch as the child penetrates through this period. Through this project, the audience will be able to remember that they, too had a period of a ‘little artist’ where they drew and painted without any reservations. 

The #ToMyLittleArtist project will accept drawings of your children or your drawing when you were a child by tagging (#tomylittleartist, #GIAF, #Kookdongwan) and posting on Instagram, Facebook, or via e-mail from August 10 to September 13. These drawings will be displayed at the GO.re Bookstore during the GIAF.

 

#나의작은예술가에게 

이 프로젝트는 성인이 유아의 예술을 모방하는 행위를 통하여 내면의 예술성을 재확인하고 예술의 본질에 질문을 던진다. 유아가 그리는 그림에서는 추상 화가의 자유로움이 연상된다. 누구나 이 시기를 거쳐 성인이 되며, 현재 아이가 있는 보호자는 이 시기를 관통하며 그를 지켜보고 있을 것이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누구에게나 무언가를 거침없이 그려내던 ‘작은 예술가’의 시기가 있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2022년 8월 10일부터 9월 13일까지 진행된 <#나의작은예술가에게> 프로젝트는 자신의 아이나 본인이 어릴 적 그린 그림을 해시태그(#나의작은예술가에게 #GIAF, #국동완) 후 인스타그램, 이메일을 통해 공모 받는다. 이 그림들은 GIAF기간 동안 고래책방에서 전시된다